언론보도

언론보도

법무법인 대륜 언론보도

법무법인 대륜, 유한법무법인으로 전환...'글로벌 로펌으로 도약'

언론매체 데일리안

작성일 2020-12-18

조회수 1271

broad_1

법무법인 대륜이 유한회사로 조직을 새롭게 전환한다. 법무법인 대륜은 지난 7일, “신속한 의사결정과 외부인재 영입 등으로 조직을 성장시키는데 무한법무법인 보다 유리한 법무법인(유한) 대륜으로 조직을 전환했다”고 밝혔다.

유한법무법인은 기존의 무한책임 법무법인과 달리 업무상 발생한 손해에 대해 담당변호사 및 직접 지휘?감독한 구성원이 사전에 출자한 금액 한도 내에서 책임을 부담한다. 변호사의 연대책임 범위가 좁아지기 때문에 더 많은 변호사를 모집할 수 있어 로펌 대형화 추진도 수월하다. 또한 법인 차원에서 손해배상 준비금을 적립하거나 책임보험에 의무적으로 가입하기 때문에 의뢰인 보호에도 도움이 되며 리스크 관리를 통한 경쟁력 확보에 유리해졌다는 평가다.

무한책임 법무법인의 ‘구성원 변호사 만장일치’ 요건도 완화된다. 외부 전문가 영입이나 정관 변경 시 구성원 변호사 과반수의 합의만으로 의사결정이 가능하기 때문에 절차적 번거로움을 해소할 수 있고 효율성, 신속성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참고로 유한법무법인으로 조직을 변경 또는 설립하기 위해서는 자본금 5억 원 이상이 요구되며 로펌 회계 처리 투명성 강화와 고객에 대한 손해배상시스템을 갖춰야 하는 등 기존 무한법무법인 체제보다 요건이 다소 까다로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법무법인(유한) 대륜 심재국 대표변호사는 “유한회사 전환을 통해 구성원과 의뢰인 보호장치를 마련하고 조직의 효율성과 유연성을 확보했다. 그동안 축적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글로벌 로펌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코로나 팬데믹이 불러온 산업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업무 시스템과 더불어 교육, 인력양성에 대한 투자를 더욱 확대할 계획”이라며 새롭게 도입한 경영 전략을 소개했다.



■비대면 업무 최적화 솔루션

코로나19가 앞당긴 언택트 산업환경을 리드하기 위해 비대면 조직 생태계 정착을 2021 전략과제로 선포하고 경영시스템을 재정비한다. 본사와 11개의 지역사무소 협업을 위해 도입한 화상회의 시스템을 코로나19로 대면이 제한되는 의뢰인에게도 적용해 비대면 상담을 제공한다.


또한 협업 시스템을 통해 전국에 상주하고 있는 전문?전담 변호사가 사건전담팀을 꾸리고 실시간으로 의견을 주고받으며 법률대리인으로서 업무를 수행한다. 누적된 법률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속하고 전문적인 상담과 더불어 쟁점 분석, 변론 전략 설정, 논리 검증, 재판 등 법률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지원한다.

■유연근무제 도입 준비

재택근무가 일반화되면서 업무공간의 경계가 사라지고 있는 가운데 일과 삶을 분리하던 ‘워라밸(Work-Life Balanc)’을 대신해 일과 삶의 조화를 통해 커리어 개발을 이끄는 ‘워라블(Work-Life Blending)’이 새로운 업무 트렌드로 자리 잡고 있다.

이에 출근시간선택제를 시범운영하며 근무시간을 효율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온라인 방식의 업무환경이 확산되고 업무공간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회사에서 일하는 물리적 시간의 의미가 없어졌다는 것이 유연근무제의 도입 배경이다. 유연근무제를 통해 다양한 환경에서 자유롭게 일함으로써 업무 효율성과 생산성을 높이는 데 주목했다. 필요에 따라 출산휴가 및 육아휴직, 근로시간 단축, 안식휴가 등의 복지제도를 탄력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인재육성 노력 지속

‘최고의 구성원에게 최고의 대우를 하며 인재를 소중히 한다’는 경영철학을 기초로 구성원 성장을 위해 교육비, 연수비, 도서구입비를 지원하며 사내 스터디 강의 등을 적극적으로 장려하고 있다.

대륜 관계자는 “현재 우수 인력 유입을 위해 분야와 상관없이 상시 채용제도를 도입했다. 업계 최고 수준의 연봉 가이드라인을 설정해 초봉을 책정하고 있으며, 능력 있는 구성원에 대한 연봉 상승률 역시 동종 산업 군 대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인재가 연봉을 문제로 법인에 지원하지 않는 것만큼 안타까운 일은 없을 것”이라며 “좋은 인재를 채용하고 그들과 오래 함께 일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변호사뿐만 아니라 송무, 경영, 서비스연구개발 등 전 분야에 투자를 아끼지 않고 있다. 이러한 노력으로 현재 법인이 추구하는 가치관에 공감하는 지원자가 늘고 있어 훌륭한 인재를 선택할 후보군이 넓어지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현재 법무법인(유한) 대륜은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수원, 창원, 청주, 전주, 의정부, 춘천, 진주, 제주지역에서 변호사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민사, 형사, 기업법무, 글로벌 투자, 인수합병, 재산범죄, 금융증권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변호사를 통해 의뢰인의 권익 보호를 하고 있다.


기사원문보기 - https://n.news.naver.com/article/119/0002453510